> 소식 · 정보 > 인물동정
담양 출신 법조인 자리 이동구본민·김하중·박충근·양부남
서영준 기자  |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3.02  12:22: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담양 출신 법조인들이 법무부의 인사에 따라 자리를 옮겼다.

지난 8일 인사에 의해 봉산 출신 구본민 대전지검 차장이 서울서부지검 차장으로 이동한데 이어 대덕이 고향인 김하중 수원지검 공안부장이 서울중앙지검 총무부장, 수북 출신 박충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장이 서산지청장, 월산 출신 양부남 전주지검 부장이 해남지청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들은 “국민의 눈으로 정의를 판단하고 정도를 걷는 국민의 검찰, 올바른 정신과 따듯한 마음으로 국민에게 봉사하는 검찰상을 확립하여 대나무골 담양의 긍지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영준 記者

서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자코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김동섭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