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고/독자투고/인터뷰
기고/몸캠 피싱 대처법양동용(담양경찰서 수사과)
담양인신문  |  webmaster@wdy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3.21  10:22: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최근 피싱 범죄가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최첨단 IT기술은 현대인에게 유익하고 편리한 정보를 주지만 다양한 유형들의 범죄에도 악용되고 있다. 신종 사이버 범죄인 몸캠피싱은 신원 불명의 사람이 접근해도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는 SNS의 특성을 교묘히 활용한 행위이다. 플랫폼의 특성상 불특정 다수의 대상에게 손쉽게 접근이 가능하기 때문에 누구나 이러한 범죄에 노출될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

사이버 공간은 익명성과 직접 대면하지 않아도 전 세계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인터넷상의 가상공간이다. 시공간을 초월하여 전 세계 사람이 SNS, 블로그, 인터넷 게시판 등을 통해 단순히 정보를 주고받는 공간을 넘어 사회, 경제, 문화의 공간이 되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쉽고 빠르게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어서 편리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서로 얼굴을 보지 않거나 신분이 드러나지 않아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몸캠피싱이란? 음란한 화상 채팅을 통해 돈을 뜯어내는 피싱을 말한다. 이는 주로 페이스북 채팅방이나 카카오톡(페이스톡), 랜덤 채팅앱 등에서 발생하는 범죄로서, 피싱 조직은 평범한 대화상대로 가장 한 뒤, 상대방의 성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대화로 접근한다. 대화가 무르익으면 피싱 조직은 상대방에게 몸캠채팅을 제안하고, 몸캠채팅이 시작되면 모든 상황을 동영상으로 녹화해, 이것을 유포하겠다는 식으로 협박하여 돈을 요구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몸캠피싱의 타겟은 페이스북에 직장, 휴대폰 번호, 이력 등 개인정보를 전체 공개하는 것은 범죄에 노출 될 수 있다. 페친 요청시 수락여부에 신중을 기하고 카카오톡으로 낯선 APK파일이나 ZIP파일을 보내오면 절대 열어 보지 말고 곧바로 삭제해야 한다. 몸캠피싱은 휴대폰 해킹을 동반하기 때문에 피해자의 음란 영상이 지인들에게 유포되는 만큼 예방과 신속한 대응만이 피해 확산을 줄이는 일이다.

대처요령은 첫째, 협박범 요구에 절대 응하지 말고 입수된 모든 정보를 신속하게 경찰에 신고하고, 둘째는 협박범이 보낸 APK파일이나 ZIP파일은 분석해야 삭제 조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파일을 임의로 삭제하지 말고 보안업체나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그리고 몸캠피싱에 대한 기술지원을 받은 후에는 반드시 스마트폰을 초기화하고, 스마트폰에 연동되어 있었던 계정들은 탈퇴 후 재가입 하거나 패스워드 등을 변경해야 한다.

사이버 범죄는 지속적으로 진화하여 우리의 곁을 멤 돌 것이다. 동영상이 한번 유포가 되면 정신적, 물질적 피해가 상상을 초월할 수 있다.

만일 피해를 당했을 때는 돈을 요구하는 협박을 하더라도 일단 문자, 전화 통화 등 대응하지 말고 채팅 화면 및송금 요청 계좌를 캡처해 범죄자를 특정할 수 있는 자료를 준비하여 경찰서 에 신고해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순간의 호기심으로 피해가 꺼지는 범죄 유형인 만큼 몸캠 피싱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가 요구된다

 

 

담양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자코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김동섭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