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 > 포토뉴스
“올 여름 피서, 담양으로 오세요”가마골·한재골·죽녹원, 관방제림·가로수길 등 ‘각광’
김관석 기자  |  wdy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17  16:03: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가마골 생태공원(용소)
   
▲ 한재골 계곡
   
▲ 관방제림
   
▲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 담양리조트 야외수영장

담양리조트 야외수영장 가족 피서지로 인기

“올 여름 피서지로 어디가 좋을까.”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담양이 인기 피서지로 각광받고 있다.

담양에는 남도를 가로지르는 영산강의 시원지인 용소를 비롯 울창한 산림에 둘러싸인 계곡과 대나무 산림욕을 할 수 있는 죽녹원 등 더위를 피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명소가 많다.

먼저 영산강 시원지로서 울창한 수림, 기암괴석과 수려한 계곡이 어우러진 담양의 대표적인 산림휴양 명소인 가마골 생태공원이다.

특히 이곳에는 계곡물이 오랜 시간 암반층을 통과하면서 만든 깊은 웅덩이인 용소가 있다. 물이 흘러내리는 암반에는 용이 꿈틀대는 모습으로 홈이 패어 있는데, 물이 중간의 암반에 걸려 솟구쳐 올랐다가 다시 아래로 쏟아져 내리는 모습이 절경이다.

주변에는 울창한 원시림과 바위채송화, 참나리 등의 야생화가 자라고 계곡을 따라서는 용연폭포와 출렁다리, 용추사 등이 있으며 4㎢에 이르는 시원한 자연계곡과 울창한 숲이 천혜의 장관을 연출하며 서울, 부산, 대구 등 전국적으로 피서객과 등산 애호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대전면 평장리에 위치한 한재골은 33만여㎡의 광할한 면적에 펼쳐진 휴양지로 기암괴석과 어우러진 푸른 송림이 마치 산수화를 연상케 할 만큼 빼어나다.

한재골은 지난해 7~8월에만 수만명의 행락객이 찾았고 올해도 휴가철이 본격 시작되는 이달 하순부터 계곡 물에 발 담그기를 위한 자리전쟁이 끊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곳은 특히 광주와 가까워 주말이면 피서객들로 북새통을 이루는 가운데 병풍산에서 대아저수지까지 이어진 약 1.3km에 이르는 계곡의 물은 손이 시릴 정도로 맑고 시원하다.

삼인산 자락 성암야영장으로 가는 길목에 위치한 쪽재골 역시 계곡이 깊고 수량도 풍부해 피서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푸른 송림과 천연 잡목 숲, 이끼 낀 돌 등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월산면 용흥사 계곡 역시 경사가 완만하고 물살이 그다지 세지 않아 어린이들 물놀이 하기에 제격이다.

담양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기 피서지로는 단연 죽녹원. 죽녹원은 11만여평의 구릉지에 분죽, 왕대, 맹종죽, 오죽 등의 대나무가 자생하고 있으며 판다나 우마차 모형을 비롯한 팔각정 등의 휴식공간이 마련돼 피서객들을 맞고 있다.  댓잎이 바람에 사각사각 흔들리는 소리를 들으며 빽빽이 늘어선 죽녹원 대숲길을 걷노라면 어느덧 푸른 댓잎 사이로 비추이는 햇살의 정기를 온몸으로 느끼면서 상쾌한 기분을 만들어 준다.

여기에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숲과 가로숲으로 명성이 높은 관방제림,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이 한 곳에 있어 도보로 이동이 안성맞춤이다.  관방제림은 20여분 정도 걸으면 끝나는데 그 지점에서 5분정도 더 걸으면 메타세쿼이아 가로수 길로 연결된다.

담양호와 금성산성에 인접해 있는 담양리조트는 온천탕, 호텔을 갖추고 있으며 지난 6월에 개장한 야외수영장은 성인풀, 유아풀로 구분돼 아이들과 함께 물놀이 하기에 안성맞춤이다.

특히 담양리조트의 온천은 스트론튬을 주요성분으로 게르마늄, 황산이온, 캄슘, 리튬 등 양·음이온이 햠유된 100% 천연온천수로 자연과 어루러진 노천탕에서는 일상에 지친 몸을 편안한 마음과 여유로움으로 치유하기에 전국 최고의 온천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김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자코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김동섭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